제21절 총랑공파

 

제21절 총랑공파

  전리총랑 광갑(光甲)의 장자 사혁(斯革)은 송오공파 모암공파가 되고 2자 종혁(從革)은 문의파가되었으며, 3자인 원혁(元革)은 조선 태조조에 총랑을 지내고 장자 맹사(孟思)와 2자인 중사(仲思)의 후손은 무전하다. 3자인 계사(季思)는 음사로 출사하여 주부와 진보현감을 지내고 자 창(倡)은 창신교위를 지냈으며 천안군 목천면 연춘리에 정착하였고 계사(季思)의 6세손 원걔(元凱)가 선조조때 무과에 급제하여 만호로 2등공훈하고 자 구연(九淵)도 부친을 따라 왜적을 섬멸하여 2등훈에 책되고 효성 또한 지극하여 쌍천귀석(雙川龜石)에 정자를 짓고 제액하되 복구(伏龜)라하여 복구정이라는 지명이되었다. 후손은 총랑공 복구정파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