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절 모암공 도정공파

 

제14절 모암공 도정공파

  모암공 덕숭(德崇)의 장손으로 안계(安繼)의 2자인 언신(彦辛)은 대과에 급제하고 사헌부 지평을 지냈으며 그의 2자인 근언(謹彦)은 중종조에 정국공신으로 훈련원도정을 지내고 충남천안 차대리에 정착하였다. 장자 봉충(奉忠)은 무후하고 2자인 봉종(奉宗)이 직장을 지내고 태안군 근흥면 당진 운정리에 세거하고 봉조(奉祖)는 직장을 지내고 천안차대 보은 연기에 세거하였으며 봉세(奉世)의 후손은 평택에 서거하며 모암공 도정공파라 한다

1. 모암공 예산파

   도정공 근언(謹言)의 장자 인상(麟祥)은 감찰를 지내고 예산군 봉산면 대지리에 정착하고 후손은 도정공 예산파라한다

2. 모암공 태안파

  감찰 인상(麟祥)의 3자 충지(忠智)는 선략장군을 지내고 또한 장자인 주정(周鼎)의 장자이며 효증(效曾)의 2자 세혁(世赫)의 후손은 태안군 근흥면 모항리에, 3자 세욱(世郁)의 후손은 태안읍에 세거하고 주정(周鼎)의 2자 효인(效仁)의 후손은 당진군 신평면 운정리에 세거하며 도정공 태안파라 한다.

3. 모암공 운정파

  감찰 인상(麟祥)의 3자로 충지(忠智)의 장자이며 주정(周鼎)의 장자인 효증(效曾)의 후손은 태안종이 되고 2자인 효인(效仁)의 후손은 진군 신평면 운정리에 서거하며 운정종이라 한다

4. 모암공 차대파

  도정공 근언(謹言)의 3자인 봉조(奉祖)가직장을 지내고 3자 인성(麟性)과 손자 취련(就鍊)이 부사직을 역임하였으며 후손은 천안시 차대리에 정착하고 인성(麟性)의 4자인 취전(就鈿)의 3자 자영(自瀛)의 후손은 파주군 월룡에 세거하며 직장 봉조(奉祖)의 6자이며 취전(就銓)의 자인 정영(廷瀛)은 부호군을 지내고 손자 진(璡)은 무과에 급제하여 부사과를 지냈으며 장자 중일(重鎰)은 임 진(강화) 수군만호를 지냈다. 그 후손은 보은군 보은읍 지산리에 정착하고 후손들은 도정공 파라 한다

5. 모암공 직산종(영덕)

  도정공 근언(謹言)의 4자이며 봉세(奉世)의 손자인 진기(振起)는 무과에 급제하고 훈련원 판관을 지냈으며 2자이며 호신(好信)의 자인 종유(宗儒)의 후손은 아산에서 직산군 이북면으로 이거하고 평택 진위면과 천안 성환등지에 거하며 직산종이라 한다. 봉세(奉世)의 11세손 김태경 (전 경기자사 현 변호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