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절 참의공 부사공파

 

제3절 참의공 부사공파

  평의공 지(지)의 장자 자갱(子갱)은 형조참의를 지내고 장자 백형(伯衡)의 후손은 참의공 풍덕파가 되었으며 차자 중형(仲衡)은 문과에 등제하여 부사를 역임하고, 2자인 자(滋)의 장자 수견(壽堅)은 양양부사를 지내고 양양군 강현면 사천리에 세거하였다. 부사 중형(仲衡)의 7세손 여옥(汝沃)은 2자인데 장자 윤남(胤男)의 후손인 창숙(昌淑)은 연곡면 송림리에 이거 정착하고 2자인 탁남(擢男)의 후손은 양양군 강현면 물갑리 회룡. 금풍에 세거하고 평의공파 참의공 부사공파라 한다.

1. 참의공파 감찰공 간성파

  참의공 자갱(子갱)의 2자로 부사(府事) 중형(仲衡)의 2자인 홍(泓)은 감찰을 지내고 손자 희진(希縉)는 부호군을 지냈으며고 간성에 정착, 세거하여 후손이 감찰공 간성파라 한다